니 뺨을 내리치고 나는, 

발간 눈으로 나를 보던 너는,

등뒤로 가로등 빛이 비치고 

더운 바람이 부는 여름밤에 우리는,

그래, 우리는.



순진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